택스뉴스
알아두면 돈이 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양도세 계산법 "참, 쉽쥬?"
임명규 기자 l

입력시간 | 2019-06-04 09:13

[비싸진 우리 집, 양도세는]
1주택자 9억원까지 비과세, 장기보유 공제 혜택
국세청 홈택스 모의계산 서비스 '비로그인' 가능

주택이나 토지를 팔 때 차익을 남겼다면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 양도세는 워낙 세법이 자주 바뀌고 규정이 복잡하기 때문에 세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악명이 높은 세목이다.

집주인이 처한 상황에 따라 비과세나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지만, 세법 곳곳에 숨어있는 폭탄 규정들을 피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작업이다.

부동산을 취득할 당시보다 가격이 떨어졌다면 양도세를 낼 필요가 없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가격이 올랐다면 양도세 과세대상인지 여부를 따져보고, 팔기 전에 세액을 계산해보는 것이 절세의 지름길이다.

양도세 과세의 기준점이 되는 양도차익은 양도가액에서 취득가액을 빼면 간단히 계산할 수 있다. 양도가액은 부동산을 팔 때 실제로 받은 금액, 즉 '실거래가'를 뜻한다. 취득가액은 부동산을 살 때 지급한 매입가격에서 취득세와 법무사비용, 중개수수료 등을 제외한 금액을 따져보면 된다.

양도차익에서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하면 양도소득금액이 산출되며, 여기에서 양도소득기본공제 250만원을 추가로 공제하면 양도세의 최종 관문인 '과세표준'을 구할 수 있다. 과세표준에서 양도세율을 곱하면 실제로 납부하게 될 최종 세액을 알 수 있다.

장기보유특별공제란 보유한 기간에 따라 양도차익에서 일정 비율을 빼주는 제도로서 상당한 절세 효과가 있다. 1주택자가 3년 보유하면 24%의 공제율이 적용되며, 매년 8%포인트씩 공제율이 올라간다. 5년 보유하면 40%, 10년 보유하면 80%의 공제율이 적용된다.

1주택자가 고가주택 기준인 9억원 이내에 팔 경우에는 양도세를 낼 필요가 없다. 다만 비과세 혜택을 받으려면 2년 넘게 보유해야 하며, 양도가액이 9억원을 넘으면 초과 부분에 대해 양도세를 내게 된다.

예를 들어 5년 전 6억원에 취득한 주택을 10억원에 판다면 실제 양도차익은 4억원으로 양도가액의 40% 수준이다. 하지만 양도가액 9억원을 넘는 부분은 1억원이기 때문에 양도가액의 40%인 4000만원을 양도차익으로 보고 계산한다.

여기에 5년 장기보유특별공제율 40%를 적용한 1600만원을 공제하고 나면 양도소득금액은 2400만원이 되고, 기본공제(250만원)까지 빼면 과세표준은 2150만원이 산출된다.

양도세 기본세율은 과세표준 1200만원 이하 6%, 4600만원 이하 15%를 적용하기 때문에 최종 세액은 215만원(72만원+143만원)이 된다. 양도세액의 10%는 지방자치단체에 다시 지방소득세로 납부하기 때문에 실제로 부담하는 세금은 237만원이다.

조정대상지역(서울 전지역, 경기·부산·세종 등 42개 지역)에서 다주택을 소유한 집주인이 집을 팔면 양도세는 훨씬 무거워진다. 10~20%포인트를 가산한 중과세율을 적용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서울의 2주택자가 양도차익 4억원짜리 집을 판다면 과세표준은 3억9750만원(기본공제 250만원 적용)이며, 최고 50%의 세율을 적용한 1억7335만원을 양도세로 내야 한다. 3주택자일 경우에는 최고 60% 세율을 적용하면서 양도세액이 2억1310만원에 달하게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재미로 보고 세금도 배우는 '절세극장'

엄마가 빌려준 전세보증금
#부자 엄마와 예비신랑 아들 "우리 아들! 신혼집은 어디로 할거니?" "강남으로 알아보고 있는데 너무 비싸요." "엄마 아파트에서 지내렴. 리모델링도 해놨단다."

부동산 세금 아끼는 '절세포인트'

임대사업자에게 재건축이란
주택 임대사업을 하다가 재건축이 되면 세금 감면을 제대로 받을 수 있을까. 임대료 상한율 5%를 적용할 때는 어느 시기를 기준으로 해야 할까. 최근 임대사업에 대한 세법 규정이 자주 바뀌면서 임대사업자들의 질문이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프랜차이즈도 현금매출 누락 조심"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꿀팁'을 전문가들이 직접 소개합니다. 복잡한 세법을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궁금한 내용만 쏙쏙 전해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최적의 절세 전략을 찾아보세요. [편집자] 처음 창업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