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안 하면 손해’…1월에 몰아내면 10% 깎아주는 자동차세
이상원 기자 l

입력시간 | 2019-01-08 10:03

중형차 2대 할인액 2억 주택 재산세와 맞먹어
1월16일부터 관할 지자체에서 연납신청 가능

자동차세는 1년 치 세액을 6월과 12월에 절반씩 내도록 고지서가 나가지만 이 둘을 몰아서 1월에 한꺼번에 내면 무려 10%를 깎아줍니다. 자동차세 연세액 선납공제제도인데 연납할인으로도 불리죠.
 
 
연납할인은 체납자가 많은 자동차세의 징수율을 높이기 위해 1994년에 도입됐는데요. 낮은 징수율과 지자체간 세수입 경쟁 탓에 현재까지 제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2016년 기준으로도 자동차세 징수율은 87.4%로 100%에 가까운 다른 세금(재산세 97.3%, 등록면허세 96.4%)에 비해 크게 낮은 편이기도 하고요.

 
자동차세 연납할인은 1월 뿐만 아니라 3월과 6월, 9월까지 계속 적용됩니다. 3월에 1년 치를 내면 7.5%를 할인받고, 6월에 몰아내겠다고 하면 연 세액의 5%를 깎아줍니다. 6월에는 이미 상반기 고지서가 나왔기 때문에 남은 반을 미리내는 조건으로 절반의 10%를 깎아주는 것이죠.  9월에도 12월것을 미리 내면 2.5%를 할인해줍니다.

# 차 2대 할인받으면 2억원 주택 재산세 나와

실제 할인액은 적지 않습니다. 2000cc급 승용차의 자동차세가 연간 50만원 수준이니 1월에 몰아내면 약 5만원, 6월에 몰아내면 2만5000원을 절세할 수 있죠. 집에 차가 2대라면 할인세액은 더 커집니다.

실거래가 2억원 안팎, 공시가격 1억5000만원인 주택의 1년치 재산세가 10만원(도시계획세 미포함) 정도 나오는데요. 중형차 2대의 자동차세 연납할인액으로 2억원 아파트의 재산세를 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극단적인 사례지만 당장 세금 낼 돈이 없어서 연 4%금리로 50만원을 대출받아서 세금을 미리 낸다고 하더라도 2만원의 이자를 내면 되니까 3만원이 이득이죠.

# 車 100대 중 33대만 연납할인 받아

하지만 자동차세를 미리 몰아내 세액 할인을 받는 경우보다 고지서가 날아오고 나서야 납부하거나 뒤늦게 가산세까지 물며 내는 경우가 여전히 더 많습니다.

2017년 기준 전체 자동차세 과세대상 3414만건 중 33.4%인 1140만건만 연납할인을 받았거든요. 이들 1140만대가 연납을 통해 감면받은 자동차세는 1884억원입니다. 자동차 100대 중 33대만 연납할인을 받은 것이죠. 
연납할인 사례중에서도 1월에 몰아내 10% 할인을 다 챙긴 경우는 전체 할인건의 절반 수준인 644만건에 그쳤습니다. 나머지는 3월, 6월, 9월에 조금씩 혜택을 챙겼습니다. 6월 연납이 472만건, 3월 16만건, 9월 7만건 순입니다.

# 연납, 처음이라면 직접 신청해야

연납할인을 받는 것은 아주 쉽습니다. 아직 한 번도 연납할인을 받은 적이 없는 경우에는 1월 16일~31일에 관할 지방자치단체(시·군·구청)에 신고서(성명, 주민등록번호, 차량번호 등 기재)를 내고 납부하면 되는데요. 

한 번 신청하고 연납한 사실이 있으면 다음해부터는 별도의 신고를 하지 않아도 10%가 할인된 고지서가 1월에 주소지로 발송됩니다. 물론 이때 납부하지 않으면 할인되지 않은 정상세액으로 6월과 12월에 자동차세 고지서가 나가고요.
3월(16~31일), 6월(16~30일), 9월(16~30일)에도 연납신청이 가능하지만, 3·6·9월에는 연납경험이 있더라도 다음해 같은 할인고지서가 자동발송은 되지는 않아요.

연납신청은 직접 방문해서 할 수도 있고, 인터넷 지방세 신고페이지 위택스(서울·부산·인천은 이택스)에서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스마트위택스, 서울은 STAX)으로도 신청·납부가 가능하고요.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할아버지의 증여 기술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꿀팁'을 전문가들이 직접 소개합니다. 복잡한 세법을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궁금한 내용만 쏙쏙 전해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최적의 절세 전략을 찾아보세요. [편집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할

부동산 세금 완전정복

임대사업자 등록, 언제하는 게 유리할까
서울에서 근래에 드물게 대단지로 개발된 아파트가 연말부터 입주에 들어간다. 송파구 가락동 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해 입주하는 헬리오시티인데 입주 물량이 무려 1만세대에 달한다. 이런 새 아파트 입주예정자들 가운데 임대사업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의붓아버지가 건넨 합의금
"내 딸에게 대체 무슨 짓을 한거죠. 당장 경찰에 신고하겠어요." "죽을 죄를 지었소. 돈은 넉넉히 챙겨줄테니 제발 살려주시오."그녀의 직업은 간병인이었습니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보살피면서 받는 돈으로 어린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