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세무사 630명 뽑는데 1만명 몰렸다
임명규 기자 l

입력시간 | 2018-10-10 15:28

2차시험 합격률 11.9%로 5년새 최저
20대 합격자 55%, 30대 35%, 40대 8% 순

세무사 자격증을 따기 위한 수험생들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시험 접수인원이 1만명을 돌파했고 2차 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은 사상 최대 인원을 기록했다. 

10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올해 세무사 1차시험에 접수한 인원은 1만438명을 기록했다. 이들 가운데 8971명이 지난 4월에 실시된 시험에 응시했고 3018명이 합격하면서 33.6%의 합격률을 나타냈다. 1차시험 합격률은 2016년 32.0%에 이어 지난해 28.0%를 기록했다. 

1차시험 접수 인원은 2013년 8350명, 2014년 8588명에 이어 2015년 9684명으로 급증했고 2016년 이후 매년 1만명을 넘어서고 있다. 
세무사 자격의 최종 관문인 2차시험에는 지난해 6474명이 접수해 5305명이 응시했다. 합격자는 630명으로 2차시험 응시자 가운데 11.9%가 합격한 것으로 집계됐다. 2차시험 합격률은 2015년 14.0%, 2016년 12.6%에 이어 매년 낮아지는 추세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1차 시험에 응시한 20대 수험생이 4991명으로 48%를 차지했고 30대가 3903명(37%), 40대가 1237명(12%)으로 뒤를 이었다. 1차 시험 합격자 비율은 20대 수험생이 55%로 가장 높았고 30대 35%, 40대 8%를 기록했다. 

세무사자격시험 전문 학원인 아이파경영아카데미 관계자는 "20대뿐만 아니라 30대 직장인까지 세무사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최근에는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수험생들의 증가세가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세무사 2차시험은 지난 8월18일에 치러졌고 최종 합격자는 11월7일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금쪽같은 '워킹맘 절세법'

①임신-세테크의 기본 '국민행복카드'
아이를 키우면서 직장 생활을 하는 '워킹맘'의 하루는 고단합니다. 집에서는 아이 챙기느라 회사에서는 동료들 눈치보느라 이래저래 피곤하죠. 그래도 한 달에 한 번씩 월급 통장을 확인하면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가 조금이나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재건축으로 평수가 늘었는데 비과세될까
조 선생은 5년 전 수도권의 연립주택을 취득했다. 연립주택 단지로 조성된 지 30년이 지난 곳인데 얼마 지나지 않아 재건축이 진행됐다. 새 아파트를 분양받은 조 선생은 운 좋게도 가장 원했던 평수에 배정됐고 청산금으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재벌2세가 건넨 돈봉투
"양가에서 반대하는 결혼은 할 수 없어요. 우리 이쯤에서 헤어져요." "당신을 책임지고 싶지만…위자료는 충분히 챙겨줄게." 서울의 평범한 가정에서 자란 김모씨는 대학교 2학년 여름방학 때 유럽으로 배낭 여행을 갔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