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집 살때 세금+부대비용 얼마나 드나요
정지원 기자 l

입력시간 | 2018-06-25 14:09

취득세 등 세금 1.1~3.5%, 국민주택채권·중개수수료 추가
송파 파크리오 8600만원, 신길 래미안프레비뉴 2400만원

# 결혼 10년차인 박고수 씨는 지난 5월 서울의 한 아파트를 취득했다. 주택담보대출을 받긴 했지만 생애 처음으로 내 집을 마련했다는 기쁨이 더 컸다. 그런데 취득세와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 각종 부대비용을 합쳐보니 1500만원이 더 필요했다. 부대비용이 예상보다 많이 나오자 박 씨는 추가로 대출을 받느라 애를 먹었다.

 

집을 살 땐 다양한 비용이 발생합니다. 대표적인 세금이 취득세지만 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등 추가로 붙는 세금도 만만치 않죠. 뿐만 아니라 부동산 중개수수료와 법무사 비용, 국민주택채권 매입비용, 인지세까지 내야 합니다. 

 

이런 비용들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으면 잔금을 치를 때 낭패를 볼 수도 있는데요. 집 살 때 세금을 비롯한 부대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알아봤습니다.   

 

 

◇ 취득세·지방교육세·농특세 1.1~3.5%

 

먼저 집 살 때 내는 세금은 취득세와 취득세에 따라 붙는 지방교육세·농어촌특별세 등 세 종류입니다. 이들 세금을 합치면 세율이 1.1~3.5% 수준입니다. 주택 거래가격에 세율을 곱하면 실제 납부세액을 구할 수 있습니다.

 

취득세는 주택 거래가격에 따라 1~3%의 세율이 적용되고 지방교육세는 취득세의 10%를 부과합니다. 농어촌특별세는 국민주택규모(85㎡) 이하 주택에는 면제하며 초과 주택에만 주택가격의 0.2%를 적용합니다.

예컨대 지난 달 4억3500만원에 거래된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두산위브(전용면적 59㎡)의 세금 부담액은 478만5000원입니다. 취득세 435만원(1%)과 지방교육세 43만5000원(0.1%)만 납부하고 농어촌특별세는 국민주택규모 이하라서 납부하지 않습니다.
 
같은 면적인 영등포구 신길동 래미안프레비뉴는 세부담이 1837만원입니다. 취득세 2%와 지방교육세 0.2%를 합한 금액인데요. 가격은 신길동 래미안프레비뉴가 하월곡동 두산위브보다 2배 가량 비싼데 세금 부담은 4배에 달합니다.
 
동작구 상도동에 위치한 상도더샵1차(101㎡)는 실거래금액이 9억원으로 신길동 래미안프레비뉴(59㎡)보다 6500만원 비싼데요. 국민주택규모(85㎡) 초과로 농어촌특별세 180만원(0.2%)을 더 부담하면서 취득단계 세액이 2000만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나란히 18억원대에 거래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59㎡)와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121㎡)는 실거래가 차이가 100만원에 불과하지만 면적 차이로 인해 취득 단계 세액은 600만원이나 차이가 납니다.

 

◇ 국민주택채권 1.3~3.1% 부담

 

집을 살 때는 국가가 임대주택 건설사업, 저소득층이나 근로자의 주택구입 등의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국민주택채권도 의무적으로 사야 합니다. 주택 공시가격의 1.3~3.1% 만큼을 매입해야 하죠.

 

국민주택채권은 구입과 동시에 되파는 게 가능합니다. 채권 이자는 시중금리보다 낮아서 채권을 팔 때는 매입가격보다 싸게 팔아야 하는데요. 이때 적용하는 할인율은 주택도시기금(http://nhuf.molit.go.kr/FP/FP07/FP0705/FP070503.jsp)에서 매일 공시(이달 기준 4.73~5.13%) 합니다.

 

예컨대 거래가격이 4억3500만원인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두산위브(59㎡)는 공시가격이 2억6600만원이므로 매입해야 하는 국민주택채권은 691만6000원어치입니다. 채권을 사자마자 되판다면 32만7000원만 은행에 내면 됩니다. 

◇ 부동산 중개수수료 0.6~0.9%

 

이른바 '복비'라고도 하는 부동산 중개수수료도 무시할 수 없는 금액이죠.

 

중개수수료는 법적으로 일정금액 이상을 받을 수 없도록 정해져 있는데요. 주택 매매시 공인중개사가 받을 수 있는 최대 수수료(서울 기준)는 ▲거래가액 5000만원 미만 0.6%(한도액 25만원) ▲5000만원 이상 2억원 미만 0.5%(한도액 80만원) ▲2억원 이상 6억원 미만 0.4% ▲6억원 이상 9억원 미만 0.5% ▲9억원 이상 0.9%입니다.

 

법무사 보수는 대체로 부동산 중개수수료보다는 부담이 적은 편입니다.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시 법무사 보수는 기본 7만원에 주택 거래가격의 0.01~0.1%까지 가산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앞의 하월곡동 두산위브(59㎡)를 구입한다면 부동산 중개인에게 줘야 할 최대 수수료는 174만원이고 법무사 보수는 최대 41만원입니다. 

 

그 외에도 소유권이전등기를 할 땐 인지세와 증지대를 납부해야 합니다. 증지대는 거래가액과 관계없이 1만5000원인데 매수인과 매도인 양쪽이 모두 공동명의이면 3만원입니다.

 

또 인지세는 ▲거래가액이 1000만원 초과 3000만원 이하이면 2만원 ▲3000만원 초과 5000만원 이하이면 4만원 ▲5000만원 초과 1억원 이하이면 7만원 ▲1억원 초과 10억원 이하이면 15만원 ▲10억원 초과이면 35만원입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할아버지의 증여 기술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꿀팁'을 전문가들이 직접 소개합니다. 복잡한 세법을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궁금한 내용만 쏙쏙 전해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최적의 절세 전략을 찾아보세요. [편집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할

부동산 세금 완전정복

임대사업자 등록, 언제하는 게 유리할까
서울에서 근래에 드물게 대단지로 개발된 아파트가 연말부터 입주에 들어간다. 송파구 가락동 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해 입주하는 헬리오시티인데 입주 물량이 무려 1만세대에 달한다. 이런 새 아파트 입주예정자들 가운데 임대사업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의붓아버지가 건넨 합의금
"내 딸에게 대체 무슨 짓을 한거죠. 당장 경찰에 신고하겠어요." "죽을 죄를 지었소. 돈은 넉넉히 챙겨줄테니 제발 살려주시오."그녀의 직업은 간병인이었습니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보살피면서 받는 돈으로 어린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