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세무서장 출신 세무사입니다"
임명규 기자 l

입력시간 | 2018-02-09 15:04

12월말 퇴직 후 한 달 만에 7명 개업
역삼·삼성·잠실 등 강남지역 출신 인기

지난해 말 국세청에서 명예퇴직한 세무서장들이 최근 잇따라 세무사로 개업하고 있다. 특히 역삼과 삼성, 잠실 등 서울 강남지역 세무서장들의 세무사 개업이 활발하다.
 
9일 택스워치가 2017년 12월 말 퇴직한 세무서장의 개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7명이 세무법인에 들어가거나 개인 사무소를 차렸다. 지난해는 명퇴 세무서장 가운데 11명이 개업을 했는데 올해는 한 달 만에 지난해의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지난 달 김대훈 전 성동세무서장은 광교세무법인 강남지점에서 개업했고, 이인기 전 잠실세무서장은 예일세무법인에서 세무대학 동기(1기)인 임승환 대표세무사와 함께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세무대 출신인 박병수 전 삼성세무서장(1기)과 우영철 전 역삼세무서장(2기)도 나란히 역삼동에 위치한 지음세무회계사무소와 세경택스에서 개업했다. 광주지방국세청 소속이었던 노대만 전 서광주세무서장과 손도종 전 순천세무서장은 각각 광주 북구와 동구에 사무소를 열었다.
 
 
세무서장 중에서도 서울 강남지역 퇴직자는 세무사 개업 1순위로 꼽힌다.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강남세무서장에서 퇴직한 권도근(올림)·박영태(태강)·류덕환(티앤티) 전 서장을 비롯해 서초세무서장 출신 황희곤(다솔)·류득현(예일)·한덕기(대성) 전 서장이 퇴임 후 강남지역에서 세무사로 개업했다. 
 
김광삼 전 역삼세무서장(가현택스)과 백순길 전 삼성세무서장(호연), 잠실세무서 출신 이해현(명인)·임채수(가현택스) 전 서장도 2014년 이후 퇴직해 세무사를 시작했다. 잠실세무서의 경우 2013년 5월 문을 연 이후 세무서장을 지낸 4명 가운데 3명이 인근 지역에서 세무사로 개업했다. 
 
세무법인 중에는 예일이 최근 3년 사이 세무서장 출신을 꾸준히 영입하고 있다. 2015년 6월 퇴직한 장경상 전 동수원세무서장을 비롯해 김성수(익산)·류득현(서초)·김남영(화성)·이인기(잠실) 전 서장이 예일세무법인에서 세무사로 개업해 활동하고 있다. 
 
전직 세무서장을 지낸 한 세무사는 "세무법인에선 인맥이 넓고 실력이 뛰어난 인물을 선호한다"며 "세무서장 출신들은 오랜 공직 경험을 바탕으로 조세불복과 세무조사 대응, 세무조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할아버지의 증여 기술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꿀팁'을 전문가들이 직접 소개합니다. 복잡한 세법을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궁금한 내용만 쏙쏙 전해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최적의 절세 전략을 찾아보세요. [편집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할

부동산 세금 완전정복

임대사업자 등록, 언제하는 게 유리할까
서울에서 근래에 드물게 대단지로 개발된 아파트가 연말부터 입주에 들어간다. 송파구 가락동 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해 입주하는 헬리오시티인데 입주 물량이 무려 1만세대에 달한다. 이런 새 아파트 입주예정자들 가운데 임대사업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의붓아버지가 건넨 합의금
"내 딸에게 대체 무슨 짓을 한거죠. 당장 경찰에 신고하겠어요." "죽을 죄를 지었소. 돈은 넉넉히 챙겨줄테니 제발 살려주시오."그녀의 직업은 간병인이었습니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보살피면서 받는 돈으로 어린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