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조세심판은 세무법인이 잘 뒤집는다
임명규 기자 l

입력시간 | 2017-07-17 14:19

[상반기 조세심판 택스랭킹]②법인세 인용률
세무법인 62% 인용, 회계법인 50%, 로펌 47% 순

기업이 국세청을 상대로 법인세 심판청구를 제기할 때 회계법인을 주로 선임했지만 정작 승소율은 세무법인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택스워치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조세심판원의 법인세 심판청구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총 218건 가운데 89건이 인용(납세자 승소)되면서 40.8%의 인용률을 기록했다. 법인세 심판청구 인용률은 2013년 35.2%에서 2014년 36.3%, 2015년 38.3%, 2016년 39.0% 등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심판청구를 통해 법인세액이 줄어든 '경정' 처분은 43건으로 19.7%를 차지했고, 과세 처분이 아예 취소된 사건은 26건으로 11.9%를 기록했다. 조세심판원이 국세청이 다시 돌려보낸 '재조사' 사건은 20건(9.2%), 청구 요건을 갖추지 못해 심리가 불발된 '각하' 사건은 12건(5.5%)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중복사건을 제외하고 대리인 정보가 파악된 61건을 표본 추출한 결과 기업들이 가장 많이 찾은 대리인은 회계법인으로 총 22건(34%)을 기록했다. 이어 로펌이 15건(26%), 세무법인은 13건(21%), 개인 세무사무소는 2건(3%), 대리인 없이 진행한 사건은 9건(15%)으로 조사됐다. 
 
 
법인세 사건을 2건 이상 대리한 회계법인은 '빅4(삼일·삼정·한영·안진)'가 모두 포함됐고 로펌은 3곳(김앤장·율촌·태평양)으로 나타났다. 세무법인이나 개인 세무사 중에는 2건 이상 대리한 곳이 없었다. 
 
반면 심판청구 인용률은 세무법인이 61.5%(8건 인용)로 가장 높았다. 개인 세무사가 대리인으로 참여한 2건(1건 인용)을 포함해도 인용률이 60%에 달한다. 회계법인은 50%(11건 인용), 로펌은 47%(7건 인용)의 인용률을 보였다. 
 
한 세무법인 대표세무사는 "로펌은 심판청구에서 기각되더라도 행정소송까지 진행할 수 있지만 세무법인이나 회계법인은 심판 단계가 마지막이기 때문에 인용을 위해 전력을 다한다"며 "실무 경험을 가진 세무사가 심판원에 직접 가서 적극적으로 설득하다보니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토지-건물 나눠서 거래하면 양도세 줄어
중소기업에 다니는 박 부장은 1980년도 초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토지를 나대지로 보유하던 중 2005년에 상가를 신축했다. 당시 상가를 신축한 것은 종합부동산세와 비사업용토지 중과세 제도가 도입돼 세금을 절세하기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외국서 현지인과 결혼한 남편
"여보, 나 대장암 말기래요. 죽기 전에 얼굴이나 한번 보여줄래요." "당장 한국으로 돌아갈테니 살아만 있어주오." 중남미 니카라과에서 한국계 섬유회사에 다니던 김모씨는 2014년 9월 아내로부터 한 통의 국제전화를

알쏭달쏭 궁금한 세금

써클렌즈도 공제되나요
"써클렌즈나 칼라렌즈도 의료비 공제 되나요." [X] "시력교정용 안경은 의료비 공제 대상인가요." [O] 의료비는 의료비 세액공제와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에 대한 소득공제를 모두 적용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중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