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주민세도 신용카드로 자동이체하세요
방글아 기자 l

입력시간 | 2016-10-11 17:56

정부, 지방세징수법 제정안 국무회의 의결

내년 6월부터 주민세·자동차세와 같은 지방세도 휴대폰 요금처럼 신용카드로 자동납부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11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세징수법 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로써 그간 충청북도 청주시 등 개별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이뤄지던 지방세 신용카드 자동이체가 내년 6월1일부터 전국적으로 일괄 가능해진다. 

그 동안 청주시와 경기도 화성시 등 앞서 제도를 도입한 일부 지자체를 제외하고는 잔액이 든 계좌를 통해서만 지방세 자동납부가 가능했었다. 세목 중에서는 자동차세, 재산세, 주민세 등이 적용 대상이다.

정부의 이번 법 제정은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납부하는 사례가 꾸준히 늘어 온 데 따른 것이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2012년 10.4%이던 신용카드 납부 비중은 매년 1%포인트 가량씩 꾸준히 늘어 지난해 10월말 기준 13.4%를 기록했다.

제정안이 시행되면 신용카드를 통한 지방세 납부는 더 많아지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 지방세 체납자가 되는 사례는 줄어들 전망이다. 

납부기한을 넘겨 지방세를 내면 3%의 가산금을 내야 하는데 잔액이 없는 계좌에 자동이체를 해두었다가 뒤늦게 체납 사실을 알게 되는 사례도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납세자가 신용카드를 통한 세금 납부를 꺼리는 이유로 자동이체가 안 된다는 불편이 제기돼 왔다. 

정부는 또한 지방세징수법 제정과 함께 지방세기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지방세기본법 개정안에는 ▲환급세액 거짓 신고 시 초과금 10%만큼의 가산세 부과 ▲피상속인 보험금 수령 시 상속포기자에게도 납세 의무 부과 ▲해외 거주 상속인 1명 이상 시 신고납부기한 6개월에서 9개월로 연장 등이 담겼다.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지방세징수법은 오는 1월1일부터 시행되지만 신용카드 자동납부의 경우 유예 기간이 필요해 6월1일부터 시행되도록 안이 짜였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조합원 입주권 팔 때 보유주택 확인하라
김 부장이 20년 전 구입한 아파트는 최근 재건축 절차를 밟고 있다. 그는 관리처분계획인가 후 조합원 분양을 받았는데 단지에서 가장 큰 평형이 배정됐다. 하지만 추가 건축비가 만만치 않은데다 공사가 완료되고 입주하려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종갓집 맏며느리의 황혼이혼
"여보, 그동안 고생 많았소. 이제 당신만을 위해 여생을 보내구려." "우리가 헤어져도 병간호는 계속 할테니 당신 건강이나 신경쓰세요." 경북 안동 권씨 종갓집 맏며느리로 살아온 김모씨는 매년 10차례가 넘는 제

금쪽같은 '워킹맘 절세법'

①임신-세테크의 기본 '국민행복카드'
아이를 키우면서 직장 생활을 하는 '워킹맘'의 하루는 고단합니다. 집에서는 아이 챙기느라 회사에서는 동료들 눈치보느라 이래저래 피곤하죠. 그래도 한 달에 한 번씩 월급 통장을 확인하면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가 조금이나